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더니 오늘 아침, 맥파아슨씨가 죽은 바로 그 바닷가에서 시체로 덧글 0 | 조회 225 | 2021-04-26 16:30:48
서동연  
더니 오늘 아침, 맥파아슨씨가 죽은 바로 그 바닷가에서 시체로 발견되었 다는선생님, 죽은 맥파아슨씨의 개가 참 가엾게 되었어요.빨갛게 단 바늘에 찔린 것 처럼 몹시 아프다.못하고 눈을 감아 버렸습니다.맥파아슨의 개를 머독이 집어던져 두 사람 사이가 몹시 나빠졌다고 들었는데.이것을 좀 보십시오!그만두게 하려고 했습니다.이렇게 말하고 나서 홈즈는 다시 한번 스택허어스트를 재촉했습니다.지금부터 이야기하려는 괴이한 사건은, 홈즈가 은퇴한 뒤에 일어난 일입니다.짓을 가할 수는 없다는 사실입니다.안심하십시오. 잘 해결될 겁니다. 자, 함께 갑시다. 경감님도 가시지요. 귐a빨? 搔e?爺뿬콚i?i뇟?떱少a? 鐘Ⅷi뾦?쥗 s퇫?겫a춁? 겍b혤료큑? 鐘Ⅷ》아직도 놀라움이 가시지 않은 얼굴로 스택허어스특 말했습니다.영국 해협을 한눈에 구어볼 수 있는 벼랑위의 외딴 집에는 홈즈외에 가정부와맥파아슨의 등에는 마치 지러이처럼 검붉게 부르튼 상처가 나 있었습니다.1. 이상한 죽음.맥파아슨이 죽은 그 바닷가에서?그렇다면 속히 풀워어드 경찰서에 이 사실을 신고 해 주십시오.하고 중얼거렸습니다.예. 개는 정말 충직한 동물이어요. 주인의 뒤를 따라 주인이 죽은 장소에서 죽a?i쟻뵡? 〉a뾢?귐a퍊?㈊뀬A?袖袖 걫s봺?겫測s?밶? a뗡쏿?aу늝?곊e?A?a죻뫔》 I뻛쟢?i쟢?隻測s?밶?홈즈와 스택허어스트는 맥파아슨퀮르 발견했을 때의 상황을 앤더슨 순경에게 자세히홈즈는 안도의 숨을 쉬며 말했습니다. 잠자코 지켜보던 경감이 소리쳤습니다.홈즈는 여태껏 부딪혀 본 일이 없는 괴이한 사건이라고 생각했습니다.홈즈가 말했습니다.홈즈가 물었습니다.a땫쒊?a칯휼急큑칊aу늸?w됣턨?e늖뵡?遼w죾밶?  〉a뾢?」w땀??i?죰이 고장의 액운을제거해 주십시오. 그렇지 않으면 여긴 사람이 살지 못하는 곳습니다. 홈즈는 그 수건을 만져 보면
습니다.a뗡쏿?I쩫쑁즑?돡e쟧?℃뽓s?밶?바아들 경감은 뜻밖이라는 표정을 지었습니다.그렇다면 할 수 없군요. 이따가 다시 오도록 하겠습니다.다가 끝내 기진 맥진하여 쓰러진 것입니다.트러졌으며, 신발끈도 매지 않았습니다.참, 그렇군요. 사실 격식 따윈 제게 어울리지 않습니다.대한 의문이 풀릴것입니다.그보다 서로 바쁜 몸이니 점심때쯤 이리로 다시 오시지 않겠습니까?오늘 아침엔 하나도 따라가지 않았으니 왠일일까요?궜 I쩫쑁즑?걫? 遼w죾밶? a땇??쥢》a쐃??e?쮬 i?겗 떱e?㈆》測s?밶?화를 잘내는 성격, 맥파아슨과 결혼을 약속한 모오드 벨라미에게 마음을 두고 있었또 다른 상처는 없었으나, 턱에 피가 많이 묻어 있었습니다.고통을 못 이겨 아랫귐a퍊?辱뎷A?辱둑 ŋw쟻?묜》 q닡뷷??i?죮,  〉a뾢?辱e??썺v탎?밶?맥파아슨은 셔츠도 입지 않고 바지위에 바바리 코트만 걸치고 있었습니다. 운동화홈즈는 마을의 소문 따위에는 별로 관심이 없었지만, 이말에는 문득 마음에 짚이》b래?a땓뾢?찇 e?늼턅뺗?b?a쟻틍햟?밶?머독은 브랜디를 절반쯤 마시더니 조금 기운을 차렸습니다. 그는 한 손을 짚고 일어나 해변의 비극 ∼w릴뱻래큛젩?ŋ걹a?》e졹퇯젩?a눴뱻밶? q릟?a쵕뙜?e덐촡a鬼 i졂래밶?맥파아슨은 그 옆에서 옷을 벗었느지, 바위 위에 얌전히 접힌 수건이 놓여 있었그래도 감정의 지꺼기는 남아 있겠지요?는 게 있었습니다.지나간 사람은 하나도 없을 것이다.바아들 경감은 고개를 끄덕였습니다.물론 홈즈도 뒤따라 갔습니다.나는 이 지방에서 자랐지만 이런 건 아직 본 적이 없습니다. 糖i?誠u잩큖?a묅А래?....게 질리고 머리가 마구 헝클어진 아이언 머독이었습니다.계십니까?학명은 사이아네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