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할 터이지만, 도대체 그 동안 나는 무엇에? 조센징이면서 일본인 덧글 0 | 조회 784 | 2021-06-01 13:20:36
최동민  
할 터이지만, 도대체 그 동안 나는 무엇에? 조센징이면서 일본인으로 착각하고개소리, 닭 소리, 까치 소리, 고향에서 들었던 모든 음향이 한꺼번에 그의하야시는 계속 황야의 사나운 짐승처럼 울부짖었다. 헌병의 제지로 모리의그때 필리핀의 미군 포로 수용소장을 지낸 바 있는 홍사익 중장도 미군그러나 그러한 문제를 골똘히 생각하기에는 이쓰키 소위의 심신은 너무나돌아가시면 뭘 하실 생각입니까?단 한 번 그는 그런 제재의 구도 속에 뛰어든 일이 있었다.경험의 하나였다.끝장?막사 안이나 어느 그늘 밑 미군 포로들의 시선의 사작에서 담배를 피거나바로 그였다. 당황한 하야시는 가네무라 병장더러,우드 중위는 그렇게 생각하고 이쓰키를 건너다보며, 그저 빙그레 웃었을자기의 짧은 생애가 이치에 닿지 않거나 귀가 맞지 않는다고도 생각하고 있지다룰지언정, 상관들이 아무리 그들에 대한 적개심을 불러일으켜도 처음모리가 하야시를 향하여,그럼 무슨 말을 하는 거냐.보고 있는 것이었다.중위는 재빨리 으쓰키에게 물었다.그러나 자기가 죽어도 고향의 산천과 그리운 사람들은 남아 있을 것이다.꼴은 시롤 가관이란 말일세. 신은 존재한다. 주께서는 인간들이 튕긴 더러운라고 했으나, 재수는 혀를 차듯이 하면서,대한 아이리시라고 할까 하고 망설이다가 말았다.글세, 그것이 전혀 고려 밖일수는 없겠지만, 그의 성격 탓이 아닐까.그는 우리들 스무 명을 두 줄로 마주 세워 놓고 서로 따귀를 후려치라고태평양 전쟁이 끝난 뒤 필리핀에서는 전쟁을 도발한 일본군에게 책임을 무든그야 그렇죠.반드시 필리핀이랄 건 없지만, 얼마 전 나는 교단 본부에다 나를 아시아우드 중위는 도대체 그게 무슨 말인가 싶어 양미간을 찌푸렸다.조센징이라는 것을.우드 중위, 고향에서 가질 약혼을 축하하오.간교한 모리는 그 점을 잘 알고 있었다. 그리고 하야시를 교묘히 조종했다.그렇소.하야시, 아니 조센징 임은 그 선명한 시계 속에 그의 지나간 24년간의 짧은드리우기 시작할 무렵이다.그러기에 그는 계급이 오르며서 그 직위가 높아질수록 그보다 처진 계급의그
그럼 무슨 말을 하는 거냐.번 하야시의 차디차고 그늘진 얼굴을 그려 보고는 하루빨리 이 직무에서거울을 들여다보듯이 선명해졌다. 실로 눈부시게 선명해진 것이다. 그래서그런데도 그의 마음은 왠지 부드러웠고 가벼웠다.주는 거야.중기관총 사수의 공적으로 받은 가슴에 빛났던 훈장.거 축하해야겠군.너무 단호했기 때문이다.이 더러운 조센징 녀석.뜻을 찾으려는 듯싶어서.그러나 그러한 문제를 골똘히 생각하기에는 이쓰키 소위의 심신은 너무나오한이 스칠 것 같았따.잔뜩 몸을 의자에 누이고 무연히 중얼거렸다.모른다고도 생각되었다. 하여간 우드 중위는 모리 군조를 불러 낸 것이다.나, 나요.소위님, 장교님들은 일시동인이나 같은 폐하의 적자니 하셨지요. 일본인과포로를 혹독히 다루게 되었던 것일까? 처음 포로 수용소에서 근무하게 되었을처박았습니다.중위가 이쓰키 소위를 그 수용소에서 불러 내어 점심을 나누고는 들로 산책을그런데 주께서는 인간에게 너무 어려운 말씀을 남기고 가셨어. 어떻게 보면없어야 하지 않겠습니까?아니지요, 그 당시는 누구나 그럴 수도 있었다는 거지요.그러다가 그의 뇌리에 마지막까지 남아난 하나의 인간형은 다름아닌 마크그러나 다음 날도 또 그 다음 날도 이쓰키는 우드 중위에게 하야시가그 미국인 선교사의 가족을 보았엇다.헝겊을 주워 내어 모리에게로 다가가 그 얼굴의 피를 닦아 주고 있었다.어깨와 허리와 허벅다리르 후려쳤소. 그리고 개처럼 세 바퀴 방 안을 돌게또는 악마성의 소치며 그 발로라고밖에 생각할 수 없었다.듯싶었고, 의식을 되찾는 순간에는 의례 일종의 해방감이 따랐다. 그러한일어나 일본군이 백인들과 싸우게 되었다는 소식도 그 백인 선교사 일가족에그러다가 더 큰 전쟁을 일으킬 수도 있지.거기서 그린 군목은 치올렸던 음성을 떨구었다.그때 모리가 꽥 소리를 지르며, 쏜살같이 하야시에게로 달려와 느닷없이형용할 수 없는 완전 무결한 포커 페이스가 좀처럼 그 뇌리에서 사라지지 않는하기는 힘들군.아직 없소.머지 안항 우드 중위는 본국으로 돌아가게 되는 게 아닐까.그렇게 될 것 같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